2주단기다이어트

착용자의근력과 지력을 동시에 2주다이어트식단 올려주는 레전드리 한손 검이다.

““짐이그대에게 2주다이어트식단 무슨 말을 해야 하는 게지?””
억울해서소리치는 니베리우스에게 그리드가 귀신 같이 접근했다. 그리고 2주다이어트식단 실패작을 치켜들며 말했다.

@지슈카가아니라 유페미나라는 여자애가 2주다이어트식단 나타났는데...?

"사막 2주다이어트식단 한 가운데라면 인가는 없겠군요."
판미르와스텡을 비롯한 대장장이들이 뭐라고 연신 떠들어댔지만 그리드의 귀에는 2주다이어트식단 닿지 않았다.

안티매직 실드 탓에 마법사들은 아무런 도움도 안 되는 상황이었고, 대부분의 길드원들은 구시대의 골렘을 상대하는 2주다이어트식단 것만으로도 벅차하다가 로그아웃됐다.

바실리스크는석화 마법의 2주다이어트식단 정점에 선 존재!

발로대가리를 내리쳐 고개를 숙이게끔 2주다이어트식단 만들더니 즉각 판결했다.

2주다이어트식단

“저런,완전히 망했구나. 아직 180레벨 전이라면 캐릭터 삭제하고 새롭게 키우는 것을 추천한다. 아니면 평생을 망캐, 2주다이어트식단 혹은 똥캐라는 오명을 쓰고 살아가야할 테니깐.”

걱정스럽게묻는 영우에게 유라가 2주다이어트식단 웃어주었다.

쥬드가 2주다이어트식단 격노에 휩싸였다.
“아이템정보를 다시 한 2주다이어트식단 번 확인해 보십시오! 이건 분명히 착오가…!”

제국역사상 2주다이어트식단 가장 두려운 존재를 꼽는다면 드래곤도, 대악마도 아니다.

다른선수들에게 과연 2주다이어트식단 그리드에게 대항할만한 저력이 있을까?

번헨열도에서 한층 더 강해지고 돌아온 템빨단원들이 뱀파이어들을 2주다이어트식단 학살하는 중이었다.
기성을토해내더니, 이어서 광선이 되어 사방팔방으로 전개된다.

말인즉, 눈앞의 도플갱어는 파그마의 능력을 온전히 복제하지 못한 미완성품이라는 뜻이 된다.

탐욕이깃든 눈을 숨기지 못한 그리드가 페럴에게 먼저 도달하고 있었다.

하오가그의 가슴을 머리로 힘껏 박은 후, 이어서 손톱을 꽂아 넣는 순간이었다.
이익헌이말을 하고 두 사람을 번갈아가며 바라보았다. 그 목적이라는 게 뭐냐고 물으려다가 지우는 입을 다물었다.
탑클래스의전투력과 최고의 대장장이실력을 겸비하였으며 또한 템빨단의 수장으로서 막강한 권력까지 행사할 수 있는 존재.

해민은프레딕터에게 질문을 하고 싶었지만 프레딕터는 어떤 질문도 받지 않겠다는 듯, 해민을 버려둔 채 깊숙이 가라앉았다.

이참에부르기 편한 이름으로 바꾸는 것도 좋은 선택이었다.
“병사들을위하는 당신의 마음은 필시 훌륭하다 칭송받아 마땅하지만, 국가적으로는 손실이 상당하지 않겠습니까?”

<말락서스의망토>
-귀찮고힘들기는요? 당신과 템빨국을 위해서 활약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으니 기쁠 뿐이에요. 앞으로도 제게 많은 기회를 주세요.

전력상지발이 우위에 있는 게 당연했다.

“레이드중에 멋대로 난입해서 신경을 거슬리게 한 점은 미안합니다만, 솔직히 당신들, 나 아니었으면 지금쯤 저 괴물한테 곤욕을 치루고 있었을 거잖아? 저 자식이 엉뚱하게 나를 공격하는 바람에 상태이상에 빠지고도 무사할 수 있었던 당신들이 이제와 나를 방해꾼 취급 하면 안 되지. 나는 오히려 은인 아니야?”

200레벨은개뿔!

[파티원‘그리드’에게 성스러운 공격력을 부가합니다. 5분 동안 유지됩니다.]

“그렇습니까?다른 공격대를 보낸 걸 보고 다른 계획이 있는 줄 알았습니다.”
자신이브라함과 엘핀스톤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하면서 승리감에 도취되는 놀이었다.

“악마의검은 불길은 마족의 비취색 불길보다 더 뜨거우니 필히 조심하여야만 하오. 도시 남쪽 거리에 살고 있는 ‘앨런’ 할멈을 찾아가 내가 보냈다고 하면 당신의 방어구에 화석으로 만든 염료를 도색해줄 터이니… 헬가오를 찾아가기에 앞서 부디 앨런 할멈을 만나 화염저항력을 높이기를 추천하오.”

마치당장이라도 게임을 접을 듯한 기세였다.
“이들이아까 말했던 사람들인가요?”

내용을읽은 라우엘이 감탄에 감탄을 거듭하였다.

그럼에도불구하고 2,500만 이상의 데미지를 입힌 것이다.






그리고국내뿐 아니라 국외 CF계를 장악하여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3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마법에스치기만 해도 사망할 것이 분명했고 승자는 데미안이 되는 게 당연한 순리처럼 보였다.

하긴,애초에 당연한 일일 것이다.

“어휴,줘도 뭐 이딴 걸…”
기세등등하게계단을 오른 이들.
“나현실에선 대머리 아니라고! 그냥 캐릭터 생성할 때 헤어스타일을 대머리로 설정했을 뿐이라니까! 진짜 몇 번을 말해야 기억하냐고, 이 닭대가리 새끼야!”

각종퀘스트나 서적을 통해서 접할 수 있는 뮐러의 영웅담에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는 대악마이기 때문이다.

“우선귀찮은 놈부터 처리를…”
*던진창은 회수해야합니다. 30초 내로 회수하지 못할 경우 창의 소유권을 잃습니다.


그래놓고는뒷일은 당신들이 알아서 하시라는 듯이 언제나처럼 무책임하게 사람들을 혼란에 빠뜨린 채 먼저 냉큼 날아가버렸다.